‘블소 레볼루션’ 6일 자정 서비스…’리니지2′ 성공이을까

17

 

 

넷마블의 모바일 다중접속 역할수행게임(MMORPG) 야심작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이 6일 밤 12시에 서비스를 시작한다. 블소 레볼루션이 ‘리니지2 레볼루션’의 성공을 이어갈지 주목된다.

 

블소 레볼루션은 엔씨소프트의 PC온라인 MMORPG ‘블레이드앤 소울’의 지식재산권(IP)을 기반으로 제작됐다. 지난 2016년 1월 개발을 시작해 100억원대 개발비를 투입한 대작이다. 넷마블 관계자는 “게임명에 ‘리니지2 레볼루션’의 가치를 뛰어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고 밝혔다.

 

올해 실적이 부진한 넷마블은 블소 레볼루션을 반드시 흥행시켜야 하는 작품으로 보고 있다. 리니지2 레볼루션이 지난 2016년 12월부터 지난 9월까지 국내와 전세계에서 벌어들인 매출은 1조9507억원으로 넷마블 매출의 절반가량을 차지한다.

 

올해 매출이 하락세에 접어든 만큼 블소 레볼루션의 성공이 중요하다. 넷마블에 따르면 지식과 게임 플레이 측면에서 게임은 PC버전과 최대한 비슷하게 만들어졌다고 설명했으며 유일한 차이점은 모바일 컨트롤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 갓잇코리아
© 갓잇코리아

넷마블은 블소 레볼루션 흥행을 위해 마케팅에도 공을 들였다. 지난달 28일부터 3주 동안 총 3편의 TV광고를 순차적으로 노출하고, 스크린도어와 옥외광고 등을 진행하고 있다. 넷마블은 6일 서비스를 시작하는 모바일 다중접속 역할수행게임(MMORPG)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 사전 다운로드를 5일 시작했다.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받을 수 있다.

 

넷마블 관계자는 “리니지2 레볼루션보다 빠른 속도로 사전등록 이용자가 모이고 있다”며 “리니지2 레볼루션의 이상의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리니지2 레볼루션은 사전등록자 340만명, 첫날 매출 79억원을 달성했다. 또한 ‘리니지M’에 이어 구글 플레이스토어 매출순위 2위를 지키고 있다.

 

한편,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은 지난 10월11일부터 사전등록 및 캐릭터명 선점을 진행해 왔다. 처음 50개 서버를 준비했다가 4차례에 걸쳐 50개 서버를 추가해 모두 마감됐다. 지난달 23일 기존 서버 50개의 수용인원을 확대하기도 했다.

17
댓글

avatar
  
unamusedcooloopsrazzrollcryeeklolmadsadexclamationquestionideahmmbegwhewchucklesillyenvygotitemo
Photo and Image Files
 
 
 
Audio and Video Files
 
 
 
Other File Types
 
 
 
8 Comment threads
9 Thread replies
7 팔로워
 
가장 반응이 많은 댓글
가장 인기있는 댓글 스레드
8 댓글 작성자
지기치마른하늘양준희알루엣myho12 최근 댓글 작성자
  구독하기  
최신 댓글 오래된 댓글 추천 많은 수
알림
지기치
회원
지기치

블러드앤소울 나온다더니

김완종
회원
김완종

자정에 스타트라니…이거 또 쌈빡한 짓을…!!

myho12
회원
추천회원
myho12

그러게요 ㅎ

지기치
회원
지기치

치열하겟네요

주홍식
회원
주홍식

굿입니다.

지기치
회원
지기치

굿

영자씨
회원
영자씨

성공.대박일듯

myho12
회원
추천회원
myho12

대박일듯 하네여

지기치
회원
지기치

대박나길

myho12
회원
추천회원
myho12

대박나세요 ㅎ

지기치
회원
지기치

대박나세여

알루엣
회원
알루엣

흥행하세요 ~~

지기치
회원
지기치

대박나세여

양준희
회원
양준희

요즘은 아주인기네요 oops

지기치
회원
지기치

블소 가려진인기

마른하늘
회원
마른하늘

서버가 50개나 되네

지기치
회원
지기치

50개나 ㄷㄷ